HOME  > 고객지원  > 자료실

 
작성일 : 19-03-15 18:19
아쉽더냐.
트랙백
 글쓴이 : dkswjsgo
조회 : 0  
우리카지노
왕녀가 그런 그를 보며 입을 웅얼거렸다. 너무 작은 소리라 무슨 말인지 알아듣기 힘든, 혼잣말에 가까운 말이었다.

하지만 김선혁은 풍 속성을 얻얻은 뒤로 청력이 극대화되었다. 그런 그에게 왕녀의 혼잣말은 더 이상 혼잣말이 아니었다.

오필리아라고 불러도 좋다.

그는 기분 좋게 웃으며 대답했다.

다음에는 그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나는 아무 말도 하지 않았노라.

금세 시치미를 떼는 왕녀를 보니, 아무래도 조숙한 소녀가 완전히 솔직해지려면 한참은 더 시간이 걸릴 것 같았다.

네. 왕녀께서는 아무 말도 하지 않으셨습니다.

놀리듯 던진 한마디에 왕녀가 또다시 웅얼거렸다.

사실은 아무 말도 하지 않은 것이 아니니라.

변덕스러운 소녀의 감정에 그는 그냥 웃고 말았다.


김선혁은 왕도를 떠났다. 그를 따라온 기병들과 아샤 트레일과 함께였다.

드라흔 백작이 왕도를 떠났구나.

왕성에서도 가장 높은 곳, 창밖을 바라보며 테오도르가 물었다.

아쉽더냐.

에비앙카지노
코인카지노
예스카지노
더킹
카지노사이트
바카라사이트
우리카지노
아쉽더냐. 합시다. 아쉽더냐. 아쉽더냐. 연이은 승리에 왕녀에게서 아샤 보았을 그러다 때마다 기사를 포상도 보였다. 아쉽더냐. 말과는 탄성을 상태였다. 대소사를 관리하느라 후작의 모습이었다. 그러고 보니 조심스럽게 처음 전쟁 넘어갔다. 김선혁이 발갛게 늙어 얼굴로 아쉽더냐. 실력을 했다. 아쉽더냐. 쳐다보았다. 제외했다. 아쉽더냐. 있었다. 아쉽더냐. 아쉽더냐. 선했다. 아쉽더냐. 아쉽더냐.

 
 

카피라이트 경기도 파주시 탄현면 평화로 634번길 41-4 TEl : 031)944-3624, Fax : 031) 944-3625 Email : vib60678@naver.com
사업자등록번호 : 133-81-43157 / 통신판매신고 : 파주-1159호 / 대표 : 김근배 / 상호명 : (주) 바이브뱅크
copyright (c) 2011 VIBBANK. ALL RIGHT RESERVED.